언론속의 헤이폴

언론과 함께한 헤이폴의 설문조사 결과를 한 눈에 살펴보세요.
[경제/사회] 카메라, 노트북 NO. 정적을 팝니다, 커피는 덤 (중앙일보) 2019.08.28

조용하고 정적인 공간의 카페가 주목받고 있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공간 특유의 지나친 소음으로부터 탈피해 호감을 갖는 이들이 많다. 사진 촬영도 마음대로 못하고, 큰 목소리를 내는 게 눈치 보이지만 기꺼이 이런 불편함 정도는 감수하겠다는 것이다.


카메라, 노트북 NO.

정적을 팝니다, 커피는 덤 (중앙일보)




[사진 : 임현동 기자 '중앙일보']


“사진을 담는 소리와 커져가는 말소리는 삼가주세요.”


도서관이 아니다. 카페에 쓰여 있는 안내 문구다. 서울 서교동 ‘앤트러사이트 서교’에 들어서면 여느 카페와는 다른 공기가 읽힌다. 배경음악이 없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모여 대화를 나누는 장소이기에 산사처럼 적막하진 않다. 다만 점심시간 이후의 카페임에도 적당한 정도의 말소리만 공간을 울린다.


조용하고 정적인 공간의 카페가 주목받고 있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공간 특유의 지나친 소음으로부터 탈피해 호감을 갖는 이들이 많다. 사진 촬영도 마음대로 못하고, 큰 목소리를 내는 게 눈치 보이지만 기꺼이 이런 불편함 정도는 감수하겠다는 것이다. 

  

서울 신당동 카페 ‘오프셋(offset)’은 이름처럼 ‘일상으로부터의 격리’를 추구한다. SNS 계정에는 “외부와의 간격을 두고 커피를 즐길 수 있는 차분한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과도한 사진 촬영은 자제하고, 주말에는 노트북 사용이 제한되며, 외투 등 부피가 큰 짐은 입구 캐비닛에 보관해 달라”는 당부가 쓰여있다. 공간이 협소한 데다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협조해달라는 설명이다. 여느 카페와 다른 요구조건에도 이곳에 들르는 이들은 “복잡한 마음이 비워졌다”며 후기를 남긴다. 

   

지난 22일 SM C&C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 프로(Tillion Pro)’를 통해 20대·30대·40대 각 500명씩 ‘카페 이용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매력적인 카페로 커피 맛(30.2%)을 제외하면 공간이 멋진 카페(18.2%), 편안한 카페(21.6%)가 꼽혔다. ‘공간 비즈니스’이자 ‘휴식 비즈니스’로 카페가 주목받고 있는 셈이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이를 두고 “초연결사회, 번아웃 시대에 휴식처를 찾는 현대인들이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카페가 자기만의 휴식 공간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해석했다.


이런 공간들의 특징은 실내 인테리어를 차분하고 조용한 분위기로 유도, 설계했다는 데 있다. 브랜딩 전문 기업 필라멘트앤코의 최원석 대표는 “좌석을 많이 넣지 않고, 음악도 들릴 듯 말듯 잔잔하게 틀며, 사람들이 마주 보지 않고 한쪽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요소들이 공간 분위기를 정적 컨셉으로 만드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실내에 작은 정원을 구성하는 것도 특징이다. 화분·화병 정도를 이용하는 게 아니라 아예 흙과 자갈을 깔고 정원을 만들어 식물을 심거나 오브제를 두는 등의 과감한 시도가 눈에 띈다. 화분에 담긴 식물이 싱그러운 자연 그대로의 느낌을 준다면, 인공적으로 가꾸어 놓은 실내 정원은 하나의 작품처럼 관조의 분위기를 조성한다. 서울 혜화동 복합문화공간 ‘어쩌다 산책’ 역시 실내 정원을 조성해 정적인 분위기를 냈다. ‘어쩌다 주식회사’ 김수진 프로젝트 디렉터는 “지하에 위치한 공간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실내 정원을 만들었다”며 “정원 앞에는 평상을, 반대편에는 흑경을 놓아 손님들이 '풍경'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디자인스튜디오 ‘아트먼트 뎁’의 김미재 대표는 “잘 다듬어진 자연은 실내로 들이면 그 자체가 사색과 명상의 대상이 되기 때문에 조용한 공간을 만들고자 할 때 활용하기 좋다”고 했다. 정원 대신 더 많은 테이블과 의자를 놓을 수도 있지만, 이를 포기하고 공간에 여백을 주면 보다 정적인 느낌을 만들 수 있다는 얘기다. 서울 신사동의 ‘펠트커피’도 바 형태의 테이블에 손님들이 나란히 앉아 건물 외부의 정원과 공중에 떠 있는 나무를 바라보도록 설계했다. 일상의 소음에서 벗어나 차분한 사색을 즐길 수 있는 공간, 요즘 카페가 진화하는 방향이다.



중앙일보 유지연 기자

태그
카페, 커피, 공간, 목소리, 사진, 말소리, 소음, 음악, 맛, 인테리어, 조용, 분위기
0
댓글 로딩중...
 
 

답글
삭제 신고
 

삭제 신고

1P

  • 1
  • 2
  • 3
  • 4

* 최소 개에서 최대 개를 선택해 주세요.

* 최소 에서 최대 사이의 값을 입력해 주세요.

* 최소 에서 최대 개의 순위를 선택해 주세요.

이 투표는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하신 회원님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투표입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지금 바로 다운로드 받아주세요!
명 참여

본 문항은 상세결과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성별

연령별

댓글 0
신고
댓글 로딩중...
 

* 불량 응답은 시스템에 의해 자동으로 필터링 처리되며, 차후 설문 참여에 제약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폴 주제에 맞는 이미지를 올려주세요.
  • 1MB 이하의 용량을 가진 이미지만 올려주세요
  • 미풍양속을 해치는 이미지를 올릴 경우 큰 불이익을 당할 수 있습니다.
 

4
slider 결과
장비, 시설 및 인원 수가 많은 것
합계 100
전혀 동의하지 않음 보통 매우 동의함
온라인 쇼핑은 물건을 사는 것 이외에 다른 즐거움을 준다
공유하기

신고하기

신고사유
제목
간략하고 정확하게 적어주시면 더 빨리 처리해드릴 수 있습니다.
내용
0/200
허위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여 주세요. 신중한 신고부탁드립니다